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제왕의 절개 (단행본)
제왕의 절개 (단행본) synopsis type

제왕의 절개 (단행본)

로맨스
로맨틱코미디
연하남
작가
은혼비
“그 여자도 나간 지 꽤 됐으니까 그 남자애도 같이 사라졌겠지? 슬슬 나가볼까?” 당연히 남자가 그 여자와 함께 사라졌을 거라 생각하고 당당하게 문을 연 서리는 눈앞에 서 있는 제왕의 모습에 우두망찰했다. 서리의 계획을 눈치 챘다는 듯 제왕은 그녀를 내려다보며 짓궂게 웃고 있었다. “더러워?” “…….” “내가 더러워?” “난 그런 말 한 기억이 없는데요?” “기억에 없다?” 제왕은 기가 막힌다는 듯 코웃음을 쳤다. “그쪽이 더럽다는 게 아니라, 그쪽 침이 더럽다는 거였는데.” “어쨌든 더럽다는 거잖아!” 제왕의 외침에 서리는 속이 부글부글 끓었다. 제왕의 얼굴을 마주보기 위해서 서리는 고개를 뒤로 젖혀야만 했다. ‘키는 욜라 크네. 백팔심사? 백팔십육? 싸가지를 말아먹고 키만 키웠나!’ 전혀 동요 없는 서리의 담담한 눈을 바라보던 제왕은 순간 침을 꿀꺽 삼키고 말았다. 립스틱이 다 지워진 서리의 입술이 메말라 보였다. 그런데 왜 그 입술을 자신의 입술로 촉촉하게 적셔 놓고 싶은 충동이 드는 건지 알 수가 없었다. “난 내 침도 더러운데, 그쪽은 자신의 침에도 엄청난 프라이드를 갖고 있나 보죠? 그게 그렇게 억울하면 나한테도 그 프라이드 높은 침을 바르던가! 침 좀 발렸다고 썩어 문드러지진 않을 테니, 그러고 싶으면 그러던가! 정말 별것도 아닌 거 가지고 치사하게……, 읍!”
#나쁜남자
#순정남
#동정남
#능글남
#능력남
#직진남
#소유욕/독점욕/질투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