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너랑 자느니 차라리 (단행본)
너랑 자느니 차라리 (단행본) synopsis type

너랑 자느니 차라리 (단행본)

BL
친구>연인
학원물
작가
한여름
‘평범한 대학생. 눈떠 보니 시한부 고자가 되어 버렸다. 야한 만화 도입부가 아니다. 내 얘기다.’ 초능력자인 에스퍼, 그런 에스퍼를 통제할 수 있는 가이드가 존재하는 세상. 남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는 성격인 지원은, 선배 대신 다른 과 학생과 싸우러 나간다. 그 자리에 나타난 사람은 학교 유명인 고윤재. 유치한 싸움과 함께 서로에게 최악의 인상만 남긴 몇 시간 후, 지원은 난데없이 가이드로 각성한다. “100일 안에 몸 밖으로 일정량의 정액을 배출하지 않으면 고양이가 됩니다.” 그러나 각성 부작용으로 발기 부전이 되어 버린 지원. 설상가상 100일 안에 이 부작용을 해결하지 못하면 고양이가 되어 버린단다. 초능력자관리청에서는 지원의 치료를 위해 치유 능력을 가진 에스퍼를 붙여 준다. 그 에스퍼는 다름 아닌 윤재였고, 윤재의 능력에는 치명적인 조건이 붙어 있었는데……. “네 경우엔 성 감각이 없는 게 문제니까…… 네가 느끼는 데만 골라서 때릴 거야.” “그 말은.” “내가 이제부터 네 엉덩이를 터질 때까지 때려 줄 거라는 뜻이지.” 그 조건은 바로, ‘상대를 낫게 하기 위해선 상대를 아프게 하거나 상대에 의해 아파야’ 한다는 것! 물론 지원을 싫어하는 윤재는 지원에 의해 아프고 싶은 생각이 추호도 없다. 윤재에게 엉덩이를 맞아 가며 살아남거나, 이대로 정조를 지키며 고양이가 되거나. 선택지는 별로인 것뿐이다.
#호구공
#사랑꾼공
#호구수
#계약
#초능력
#오해/착각
#배틀연애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