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토르소 (단행본)
토르소 (단행본) synopsis type

토르소 (단행본)

로맨스
집착/소유욕
재회물
작가
위영
약혼녀의 이복 자매. 그늘 속의 여자. 연우를 처음 본 순간부터, 해준은 그녀에게 속절없이 이끌렸다. 아슬아슬한 줄다리기 끝, 극적인 순간에 닥쳐온 연우의 고백에 기뻐하기도 잠시, 해준은 그렇게 원했던 그녀와의 약혼식 날 연우의 진심과 모든 비밀을 알게 된다. “지옥 속에서 살아 봐. 서연우.” 모든 진실 앞에 무너진 연우를 버려둔 채 떠났던 해준은 7년 뒤, 여전히 연우를 잊지 못한 채 한국에 돌아온다. 연우의 비밀을 손에 쥔 채 그녀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해준. 지옥 속에서 도망치기 위해 도리어 그에게 손을 뻗은 연우. “네 세상은 딱 거기까지야. 연우야. 내 손이 닿는 곳까지.” 그의 곁 역시 또 다른 지옥뿐이라는 것을 깨달았을 때는 너무 늦은 뒤였다. * * * 그는 가늘게 뜬 연우의 시선을 집요하게 좇았다. 어깨와 가슴 언저리에 닿은 시선은 좀처럼 미끄러지지 않고 그 주변만을 배회했다. 그러다 결국 다시 눈을 감았다. 해준은 그런 그녀의 몸에 제 몸을 겹치다시피 하고선, 한 손으로 그녀의 뺨을 감쌌다. 다른 한 손은 머리 옆을 짚어 지탱한 채였다. “피하지 마.” 벌어진 허벅지 사이가 홧홧했다. 연우가 이 열기를 느끼지 못할 리 없었다. “똑바로 봐, 서연우.” 7년간 수없이 갈망하던 순간에, 해준은 극에 다다른 흥분을 느꼈다. “네가 뭘 선택했는지.” 동시에, 연우의 입이 크게 벌어졌다.
#순정남
#계략남
#절륜남
#집착남
#후회녀
#상처녀
#현대물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