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제 아이를 살려 주세요 (단행본)
제 아이를 살려 주세요 (단행본) synopsis type

제 아이를 살려 주세요 (단행본)

로맨스판타지
신분차이
전생/환생
작가
달공방
유진은 딸이 있는 미혼모, ‘레이나’의 몸에 빙의했다. 혼란은 잠시였고 그녀의 세계에 적응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그렇게 ‘레이나’로 산 지 어언 4년쯤 되던 어느 날. 레이나는 제 딸을 납치했으니 아이를 찾고 싶으면 지금 하녀로 있는 공작가의 공녀를 납치해 오라는 협박장을 받는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 절망한 그 순간, 레이나의 머릿속에 소설 하나가 떠오른다. “……설마.” 정체를 알 수 없는 악당의 협박을 받아 여주인공을 납치하다 걸려 처단당하는 역할. 여주인공이 아버지에게 사랑받는단 걸 확인하게끔 하는 장치. 그것이 바로 레이나, 자신이라는걸. *** “……에스텔 아가씨를 납치하려는 세력이 있습니다. “드디어 죽고 싶어 환장한 족속들이 나타났나 보군.” “제, 제가 누군지 잡을 수 있게 도와드릴 수 있습니다.” 잠시간 침묵이 이어졌다. “도와준다?” 레이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제 앞치마 주머니에 있는 작은 종이를 꺼내 보였다. “ㅈ, 저에게 아가씨를 납치해 오라 사주한 사람이 쓴 편지입니다.” “……!” 공작이 레이나를 향해 손을 뻗자 그녀는 편지를 뒤로 숨겼다. 공작의 눈에 분노가 일렁거렸다. “이걸 드리는 대신 원하는 게 있어요.” 레이나는 눈물을 참는 목소리로 말했다. “제 아이를…….” “…….” “제 아이를 살려 주세요.”
#판타지물
#초월적존재
#순진녀
#상처남
#영혼체인지/빙의
#육아물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