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되돌아, 봄 (단행본)
되돌아, 봄 (단행본) synopsis type

되돌아, 봄 (단행본)

BL
애증
피폐물
작가
소리둘
※ 본 작품은 저속한 표현이 다수 등장하며 폭력, 욕설, 제삼자와의 강압적 관계 등 민감한 소재가 포함되어 있으니 도서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사고로 어머니를 잃은 서준 앞에 의뭉스러운 남자, 윤 판사가 나타난다. 그는 서준에게 죽은 줄만 알았던 어머니가 사실은 살아 있다고 말한다. 어머니의 치료를 약속받고 남자를 따라간 곳에서 만나게 된 윤현석. 처음에는 현석에게 일방적으로 외면당했지만, 두 사람 모두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게 된다. 어느 순간부터 현석을 짝사랑하게 된 서준은 ‘형제’라는 이름하에 이를 외면하려 노력한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현석은 서준에게 형제간의 애정을 넘어선 집착적인 태도를 보인다. 현석은 서준의 귓불을 사정없이 물어뜯으며 귓가에 속삭였다. “사랑해. 서준아.” ‘거짓말. 날 사랑하지 않으면서.’ 현석의 고백에 서준은 얼굴을 뒤로 젖힌 채 미간을 좁혔다. 손을 아래로 뻗어 현석이 벗긴 셔츠를 집어 든 서준은 자신의 얼굴을 가렸다. 일그러진 눈가를 비집고 흘러내리는 눈물을 빠르게 훔치던 서준은 물기 젖은 목소리로 답했다. “나도. 나도 사랑해. 사랑해, 현석아.” 뜨겁게 달궈진 서준의 목덜미에 제 얼굴을 깊게 묻은 현석은 서준 몰래 헛웃음을 토해 내며 눈시울을 붉혔다. ‘거짓말. 날 사랑한 적 없으면서.’
#냉혈공
#개아가공
#후회공
#굴림수
#도망수
#오해/착각
#감금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