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로맨스의 주인공이 바로 나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너, 왜 이렇게 커? (단행본)

너, 왜 이렇게 커? (단행본)

icon
icon
icon
로맨스
친구>연인
유혹남
5.0
댓글 0
1.1천
작가
유라떼
세상에! “너, 왜 이렇게 커?” 저도 모르는 사이 말이 튀어 나갔다. 딜도보다 훨씬 크다고 하기에 그저 남자들이 부리는 허세인 줄로만 알았다. 그런데 왜 그가 그렇게 위풍당당했는지 이서는 이제야 이해했다. 그의 남성은 그녀가 선물받은, 하진이 크다고 했던 그 딜도보다 훨씬 컸다. “거짓말인 줄 알았나 보네.” “그게… 들어가긴 해?” 팔뚝만 한 그의 페니스는 정말 입이 딱 벌어질 정도로 크기가 상당했다. 뭉툭하게 큰 귀두는 물론 툭툭 불거진 힘줄마저 고스란히 보일 정도로. 남자의 성기를 실제로 본 건 처음이었다. 그것도 코앞에서! 어디서 봤더라. 분명히 어디서 본 것 같은데. 묘한 기시감이 들었다. 눈매를 좁히며 고민하던 그녀의 눈동자에 이채가 어렸다. “아! 그거!” “뭐?” “이거 꼭 수세미, 그…… 수세미 열매 같아!” “참 나.” 그녀의 엉뚱한 발언에 정우가 어이없다는 듯, 설핏 웃었다. 제 좆을 보며 멍하니 중얼거리는 모습이 어찌나 귀여운지. 수갑에 묶인 양 손목은 여전히 머리 위에 올린 채였다. 말도 잘 듣네. 그가 속으로 중얼거리며 프리컴에 절은 귀두를 그녀의 허벅지에 문질렀다. “아으.” 점도 높은 미끈미끈한 프리컴이 허벅지를 타고 미끄러져 내렸다. 그 작은 스킨십에 다시 아래가 움찔거린다. 생경한 느낌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커도 너무 큰데. 저 물건을 받아들일 생각을 하자 눈앞이 아찔했다.
#능력남
#다정남
#능글남
#쾌활발랄녀
#첫사랑
#원나잇
#몸정>맘정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