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링 오리지널 작품 24시간 무제한 감상
로그인을 해주세요서비스 이용을 위해 연령 확인이 필요해요.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다음에 할게요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단행본)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단행본) synopsis type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단행본)

로맨스
첫사랑
재회물
작가
이화
[오빠, 나랑 결혼하자! 결혼해서 여수에서 같이 살자! 서울 가지 마라아아아!] 어릴 적 청혼까지 하며 짝사랑했던 남자를 일하게 된 곳의 대표로 다시 만나게 된 태은. 아무리 세상이 넓고도 좁다지만 이렇게 그를 마주할 줄이야. “안녕하세요, 대표님. 이태은이라고 합니다.” “서지훈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자신만 반가웠던 걸까. 정말 몰라보는 건지, 모르는 척하는 건지. 알은척도 하지 않는 그가 야속하기만 하다. 그러면서도 자꾸만 다시 설레는 이 감정은 뭔지. 혼란스러운 감정에 태은은 일을 그만두기로 하는데……. * * * “그런데, 왜 그만둬?” “실은 저, 대표님만 보면 떨려요. 대표님 만지고 싶고, 자고 싶어요.” “그래서 여기선 더 일 못 하겠어요. 못 해 먹겠네요, 정말.” 그게 이곳을 그만두는 이유의 전부는 아니지만, 어찌 되었든 태은은 진심을 말했다. “누가 먼저 그런 말 하래.” 이제 그만 인사하고 미련 없이 가려는데, 그에게 팔목이 붙잡혔다. 당황해서 쳐다보니 그의 표정이 진지하게 굳어 있었다. “나 좀 봐 줘.” “봐 주면 뭐 할 건데요?” “네 생각엔 뭘 하고 싶을 것 같은데.” “나랑 자고 싶은 거잖아요. 아니에요?” “그래, 맞아. 너랑 자고 싶어. 미치게” 그의 긍정에 머릿속이 하얘졌다. “이만 가 볼게요” “이태은” “…” “가지 않았으면 좋겠어” “…” “여기에서 못 끝내겠어”
#순정남
#능력남
#상처남
#상처녀
#털털녀
#다정녀
#사내연애
앱에서 첫화보기
0
poster
posterposter
undefined poster

default player image

00:00
00:00
default player image

회차를 재생해주세요.